Main content starts here, tab to start navigating

Why do we toss our salads?
왜 샐러드를 드레싱에 섞어주나요?

To toss or not to toss?  There are probably more important questions to ask in life, but at Salad Brothers how to best toss our salads is an issue we take seriously.  Before we first opened our doors, there were several passionate debates about how to present our delicious food.  Serving salad with the dressing tossed into the greens or serving dressing on the side, preparing salads bibimbap style with ingredients grouped together or serving salads with all ingredients randomly mixed together—though such questions sound silly, the Salad Brothers family thought through each and every detail to ensure the greatest freshness and the best taste.

For take-out orders, the decision was a no-brainer; no one likes eating a soggy salad, so the dressing has to be packaged separately.

For in-house orders, Salad Brothers came up with a unique solution that drew from the best of various styles and traditions.  Customers who chose to dine in can choose one of three levels of dressing quantity—light, medium, or heavy—and always have the ability to request more.  Our salad specialists then toss the customer’s desired dressing amount into a portion of his or her salad, separate from easily bruised or sensitive ingredients, which are placed on-top later.  The result is a delicious, fresh salad flavored to your taste and ready to be devoured!


왜 샐러드를 드레싱에 섞어주나요?

삶에서 이보다 더 중요한 질문들이 많을 것입니다. 하지만 샐러드 브라더스에서는 어떻게 샐러드를 섞어드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지 고민합니다.샐러드 브라더스는 매장을 오픈하기 전, 어떻게 우리만의 특별한 샐러드를 여러분들께 선보일지에 대한 열정적이고 끈질긴 고민이 있었습니다. 대수롭지 않은 질문이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저희는 모든 메뉴를 가장 신선하고 최상의 상태로 드리기 위한 모든 디테일에 대해 신중히 고민하고 또 고민했습니다.

샐러드를 포장해가실 때에는 드실 때 샐러드가 소스로 인해 신선함이 떨어지지 않도록 따로 포장해드립니다.

매장에서 샐러드를 드실 때에는 다양한 스타일 중에서 가장 좋은 방법을 추천해드립니다. 드레싱의 농도를 약, 중, 강으로 선택할 수 있고, 언제든지 더 원하시면 더 제공해드립니다. 샐러드 브라더스의 샐러드 스페셜리스트들은 고객분들이 취향에 맞게 드레싱의 양을 조절할 뿐만 아니라
드레싱에 의해 재료들이 본연의 맛을 잃지 않도록 일부 재료들은 토핑으로 가장 위에 얹어드립니다.
이로써 저희의 맛있는 드레싱과 조화롭게 어울리는 샐러드 볼을 드실 수 있습니다!